후기 게시판

방콕 클럽 (오닉스, 스페이스플러스, 루트66) 분위기 시설 꿀팁 대방출!

컨텐츠 정보

본문

16e30f8ec3937cd057ab6aadfcbf2d0d_1695796191_1176.jpg
방콕 클럽 방문과 관련된 후기를 알려드리려고 하는데요, 국내 클럽에만 익숙해지신 분이라면 조금은 낯설 수도 있으실 겁니다. 세 군데 정도를 준비해보았는데요, 


오닉스

우선 오닉스에 대해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오닉스의 경우 루트66 클럽 바로 옆에 있는데요, 대표적으로 아시아인들이 많이 찾는 클럽이기도 합니다. 방문했을 때에는 한국인 몇 분을 봤는데요, 그때 든 생각은 우리 민족은 유명한 곳은 그 어떤 민족보다도 빨리 찾고 받아들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이 루트 66을 방문하셨을 때 시설적인 부분에 있어 감탄을 하셨다고 하는데요, 제 개인적으로 오닉스가 더 고급스러워 보였습니다. 오닉스에는 중국인들이 많았는데요, 루트 66과는 약간 대조적인 부분이었습니다. 돈 많은 중국인이 열심히 노는 모습을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보실 수 있는데요, 


해당 업소에 있는 여성은 다른 클럽과는 다른 분위기를 북돋아 주었습니다. 물론 어떻게 느끼느냐는 개인 차이가 있기 때문에 궁금하시다면 직접 방문해보시는 게 좋을 것입니다. 오닉스는 한국의 강남 클럽과 같은 느낌을 주는 편이었는데요, 2층으로 되어 있었으며 층고가 높은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방콕 클럽 오닉스를 갔을 때에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북새통을 이루었는데요, 갑자기 홍대 클럽이 떠올랐습니다. 음악의 경우에는 일렉트로닉이 자주 나왔는데요, 이러한 부분도 잘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어느 클럽이 더 유명하고 인기가 있다고 말하긴 뭐하지만 제가 갔을 때에는 오히려 오닉스에 사람들이 더 많이 오고 빨리 찼던 것 같은데요, 밖에서도 줄 서있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걸로 어떤 곳이 좋다 판단은 쉽지 않기에 개인 취향에 맞추어 잘 선택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오닉스의 분위기는 일렉트로닉 위주로 나오며, 그리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기기에 만약에 방문하실 경우에는 복장에도 조금 신경 쓰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테이블

테이블 가격에 대해서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은데요, 원화로 15만 원 정도 한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단순히 입장만 한다면 만 팔천 원 정도 내셔야 입장하실 수 있습니다. 저와 친구들은 그냥 테이블 잡았는데요, 하지만 그냥 춤만 출 목적이라면 꼭 테이블을 잡을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부킹과 관련해서는 용기가 있으시다면 먼저 술 마시자고 대쉬하실 수도 있는데요, 아니면 마음에 드는 이성을 테이블로 데려올 수도 있습니다. 뭐 이거는 국내와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오닉스에 가서 든 느낌은 이처럼 역동적이면서 활발한 클럽이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위치 자체도 좋아 많은 크러버에게 인기가 있는 곳인데요, 클럽 내부의 거대 메인 댄스 플로어 및 VIP 여역, 여러 바와 음료 서비스 등이 제공되는 라운지가 갖추어져 있었습니다. 루트 66가 비교해서도 더 크고 충고가 높았는데요, 해당 클럽에서는 세게적으로 알아주는 디제이들의 공연도 자주 개최된다고 하니 일정에 맞추어 가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디제이에 대해 몰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다 이름을 처음 듣는 디제이였습니다. 그래도 흥겨운 음악 하나로 정말 신나게 놀았습니다. 


스페이스 플러스

해당 클럽이 가장 가격대가 높았습니다. 오닉스도 고급풍의 클럽이기는 하지만 해당 클럽이 더 한 수 위였는데요, 우선 방콕 내에서 본다면 가장 크면서도 잘 되어 있는 클럽이라고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저희가 방문한 이유도 이러한 말을 들어서 갔는데요, 확실히 공간 차제가 크고 유명 디제이도 많이 오는 곳이라서 그런지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었습니다. 스페이스 플러스에는 한국인들이 거의 업었는데요, 대부분 돈이 많은 태국인이나 중국인이었습니다. 가보시면 아시겠지만, 클럽이 이렇게도 고급스러울 수 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으실 겁니다. 


스페이스 플러스 클럽 내부는 다음과 같았는데요, 메인 음악으로는 요즘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EDM과 힙합이 계속해서 흘러나오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계속 말씀드리는 부분이지만 내부 자체가 웅장하면서도 디자인이 세련되어 있습니다. 여기가 클럽인지 아니면 공연장인지 헷갈리는 정도였는데요, 최고급 클럽의 문화를 즐기시고 싶다면 가셔야 하는 곳이 바로 스페이스 플러스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공간 자체가 매우 넓기에 한국 클럽문화에만 익숙하셨던 분들에게는 새로운 곳으로 보일 텐데요, 스탠딩으로 오시는 분들은 없었습니다. 만약 스탠딩으로 오신다면 대충 어떠한 느낌이 드실지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스페이스 플러스에 가시려면 복장에 신경을 써주셔야 합니다. 


테이블

테이블 가격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은데요, 저와 일행이 갔을 시 대략 20만 원 정도 냈던 것 같습니다. 다른 클럽과 달리 스페이스 플러스의 경우에는 테이블을 잡으시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다른 이성과의 만남을 생각하신다면 대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되실 건데요, 외모가 되신다면 먼저 말을 걸어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스페이스 플러스는 뭐 앞서도 조금은 언급해드렸지만, 태국 방콕에서는 최대 규모로 갖추어진 클럽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역사 자체도 오래되었는데요, 현재도 많은 분이 클럽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서 방문하시는 곳이기도 합니다. 스페이스 플러스에서는 여러 음악 장르를 즐기실 수 있는데요, edm과 힙합, 그리고 하우스 등의 음악을 신나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스페이스 플러스의 영업 시간은 구분에 의해 따라지는데요, 일반 클럽과 애프터 클럽으로 나누어지니 이 부분 잘 참고해서 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루트66

뭐 굳이 강조 안해도 아시리라 생각하는데요, 유명세로 치자면 앞선 두 클럽보다 인지도가 있는 편입니다. 물론 유명세와 달리 위의 두 클럽에 비해서는 고급스러운 부분이 다소 떨어질 수 있으나,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클럽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방콕 추천 관련된 클럽으로 항상 검색되는 루트66는 내부에 들어가시면 여기가 홍대 클럽인지 할 정도로 깜짝 놀라실 겁니다. 루트66의 내부는 힙합 존과 케이팝 존, 그리고 일렉트로닉 존 3가지로 구분되어 있었는데요, 아무래도 여기서는 힙합 존이 메인이며 사람들이 가장 많기도 합니다. 


제가 갔을 때 블랙 핑크와 빅뱅 등 국내 가수 노래가 나왔었는데요, 국내에서 듣는 거와 또 해외에서 듣는 거랑 상당히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인이라는 것에 대해 자부심 가지셔도 될 것 같습니다. 루트66를 방문하시기 전에 시간대를 잘 보셔야 하는데요, 주말 및 주중 상관없이 밤 11시부터 12시 사이에는 항상 사람이 많습니다. 루트66의 분위기는 앞선 두 클럽에 비해 조금은 낮지만 그래도 일반 클럽과 비교해서는 상당히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곳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테이블

테이블 가격의 경우에는 한화로 대략 10만 원 정도면 잡으실 수 있는데요, 만약 테이블을 잡지 않고 입장만 하려고 하신다면 때략 만 오천원 정도 부담하셔야 합니다. 이성들과의 만남 자체가 목적이라면 꼭 테이블을 잡으실 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어디를 가나 공통된 사항이기는 하지만 외모가 어느 정도 된다고 자신감이 있으시다면 테이블 없이 가셔도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루트66 역시 테이블을 잡지 않고 애매한 곳에 있으시면 약간은 뻘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는데요, 제 일행들은 이러한 점 때문에 방콕에 클럽에 있는 곳을 방문할 때마다 항상 테이블을 잡고 놀았습니다.


루트66는 꽤 오래된 곳인데요, 2001년에 열었으니까 유흥 업소와 관련된 곳 치고는 상당히 길다고 볼 수 있습니다. 클럽의 명칭은 미국 유명 도로라고 할 수 있는 루트66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아메리칸 스타일의 클랙식한 문화를 대표하려는 공간으로 클럽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루트66가 개장하고 나서는 방콕의 클럽 씬에서 단연 계속해서 주목 받았다고 하는데요, 여러 음악 장르와 라이브 공연과 디제이 파티로 많은 젊은이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장소 중 하나입니다. 영업시간은 일반 클럽 및 애프터 클럽으로 구분되고 있는데요, 대략 새벽 2시까지 영업한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방콕에 있는 클럽 중 세 군데 정도를 소개해드렸는데요, 확실히 국내 클럽과는 엄연히 다른 느낌을 받았습니다. 만약 현지에 도착하셔서 방문하신다면 대략 아실텐데요, 규모 면이나 시설 면에서 상당한 편이기에 방문하신다면 절대 후회하실 일 없으실 겁니다. 클럽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도 추천 드리고 싶은데요, 음악과 웅장한 공간이 뒷받침되다 보니 확연히 다른 세계에 온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요즘 태국 등 동남아시아로 여행 가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아무래도 가성비 부분에서 좋고 여러 가지 서비스가 잘되어 있으니 자연스러운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즐거운 여행 하시길 바라며 이상 제 후기는 여기까지 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4 / 2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